HOME 로그인회원가입 최근게시물 사이트맵  
공지사항 : 
경건의 뜨락, 늘 귀한 자료 올려 주셔서 감사
뉴스 제공 오주한 기자님께 감사
ID저장
회원가입ID/비밀번호찾기
문화
문화 * 예술
사진 갤러리
경건의 뜨락
뉴스 & 이슈 더보기
   김동철 작심발언 "文, …
   문준용, '부친 탄…
   文 정부 치하, 또다른 &…
   미한 정상회담 의제와 …
   최대집, 문정인의 국보…
   이철우, 文 대통령 탄핵…
   北 핵개발 종사자 1만5…
   영국, 이슬람교도 향해 …
   트럼프, 한국의 사드 배…
   문정인의 한미 훈련 축…
   북한, 핵무기 사용 의지…
   한국당 간부 "문재인, …
   미국 청년에게 가혹했던…
   대한민국 실종사진
   헌법부정과 적폐물이, …
문화 * 예술
    >  문화 * 예술
뉴스홈  >  문화 * 예술
한국 언론의 역기능 이대로 좋은가?
작성일 : 16-11-12 16:42

한국 언론의 역기능 이대로 좋은가?

장석영 박사

 

원로 언론인들의 모임인 대한언론인회 회보 제작 편집회의에 참여하여 최근 들어 보여주고 있는 한국 언론들의 역기능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필자를 포함한 10여명의 원로언론인들은 작금의 한국 언론들의 보도 행태는 한마디로 순기능보다는 역기능을 십분 발휘하고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므로 타율이든 자율이든 간에 한국 언론의 대대적인 개혁이 필요한 시점이라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이날 피력한 의견들을 요약해 봤다.

"언론의 자유는 인간에 있어 공기나 물 같은 것이어서 언론에게는 생명과 같은 존재다.그러나 이처럼 생명과 같이 소중한 언론자유는 무한정한 것이 아니다. 왜냐하면 오늘날과 같이 언론의 사회적 역기능 문제가 심각할 때는 언론은 책임감을 갖고 언론의 순기능을 실천해야 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언론의 순기능 가운데 주요기능은 보도기능 즉, 정보제공기능과 환경감시기능을 들 수 있다. 이들 기능은 언론이 사회적 거울로서의 역할과 파수꾼의 역할을 의미한다. 그런데 한국 언론은 지금 이 기능을 제대로 수행하고 있는가? 한마디로 그렇지 않다. 대중조작과 개인의 프라이버시 침해 즉, 인권 침해를 일삼고 있다고 보는 것이다.

예를 들면 우리 언론은 여론을 오도하여 정치적으로 대중선동에 기여하고 있다. 그 좋은 예가 '최순실 게이트'를 보도하면서 정부에 거국내각을 구성하라고 강요하는가 하면, 국무총리를 국회에서 추천한 자를 임명하라고 한다. 심지어 대통령의 2선 후퇴나 하야를 들먹이는 야당의 주장을 대서특필하고 이 주장이 당연한 것인 양 논설이나 해설을 통해 뒷받침한다. 이러한 주장은 위헌적 발상이며, 삼권분립의 원칙에도 어긋나는 것이다.

지금 우리나라는 내각책임제가 아니다. 대통령 중심제다. 그러므로 이러한 일들은 헌법을 개정하지 않고는 할 수 없는 일이다. 그래도 대통령은 이들의 주장을 일부 받아들였다. 하지만 야당은 매번 먼저 요구조건을 내세우다가 막상 대통령이 받아들이면 또 다른 조건을 내세워 거절하기 일쑤다. 그런데도 언론은 이를 제대로 보도하지 않는다. 오히려 야당의 새로운 주장을 옹호하고 나선다. 대중들은 이런 언론을 믿는다.

시위에 관한 보도도 그렇다. 지난 주 시위 인원을 경찰은 7만 5천, 주최 측에선 20만명이라고 했는데도 언론은 30만명이라고 허위보도 했다. 또 이번 토요일로 예정된 3차 시위에 대해 보도하면서 참여 시위인원이 100만 명을 넘을 것이라고 호들갑을 떤다. 이게 선동이 아니고 무엇인가. 시위대들이 도로 곳곳에 쓰레기를 마구 버리고 갔는데, 보도 사진은 시위대원 몇 명이 쓰레기를 줍는 사진을 썼다. 그리고는 의식있는 시위대라고 치켜세웠다. 원래 언론의 이런 대중조작은 나치 독일이나 소련 공산당과 같은 독재국가에서 있어 왔으며, 현재는 북한 정권이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다.

더욱이 일부 언론은 기초적인 사실 확인도 없이 의혹을 마구 제기하고, 때로는 상식적으로 믿기 어려운 '카더라' 통신문으로 지면을 온통 도배하고 있다. 특히 종합편성 방송들은 소위 전문가라는 사람들을 내세워 대통령의 일상생활을 추측으로 까발리는 말을 하게 한다. 살인자라도 그 본인의 사진과 이름은 물론 일가친척에 대한 보도를 삼가는데 , 이번 사건에 대해서는 의혹만 가지고 정치권과 함께 대통령 때리기에 몰두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그 뿐이 아니다. 여론조사가 믿을 것이 못 된다는 사실이 여기저기서 입증되고 있는데도 풍선처럼 부풀려서 보도한다. 미국의 이번 대선에서까지 여론조사는 무용지물임이 확인 되었다. 문제는 이런 '설'들이 허위 조작으로 밝혀져 국민들의 항의가 빗발쳐도 언론은 사과는커녕 변명과 억지로 일관한다는 것이다. 조작과 표절, 과장과 왜곡하는 기사가 난무하고 불법시위를선동하는 언론의 행패는 과연 옳은 것일까?

듣기로는 종편은 물론, 이른바 주류 신문들까지 이런 역기능 행사 대열에 가담하고 있자 많은 국민들이 그 종편을 시청하지 않고 있으며, 해당 신문은 절독하기시작 했다고 한다. 이제부터라도 언론은 자기반성을 해야 한다. 그동안 선정주의로 일관하지는 않았는지, 오보를 내고도 반성하지 않은 일은 없는지 등을 자율적으로 심의해야 한다. 그리고 그간에 저질렀던 무책임과 방종, 부패에 대한 치열한 자정노력을 하고, 나라와 민족의 번영을 위해 무엇을 어떻게 취재하고 보도할 것인지 자문해보아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크리스찬Q&A (www.christianqna.org)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twitter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facebook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Me2Day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요즘
   
목록으로   맨위로

Copyright ⓒ 2011 크리스챤Q&A. All rights reserved. 운영자 이메일 : bkc1202@hanmail.net

※ 크롬에서 동영상을 보기 원하시는 분은 https://chrome.google.com 로 접속하시어 플러그인을 설치해 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