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회원가입 최근게시물 사이트맵  
공지사항 : 
경건의 뜨락, 늘 귀한 자료 올려 주셔서 감사
뉴스 제공 오주한 기자님께 감사
ID저장
회원가입ID/비밀번호찾기
문화
문화 * 예술
사진 갤러리
경건의 뜨락
뉴스 & 이슈 더보기
   최대집, 문정인의 국보…
   이철우, 文 대통령 탄핵…
   北 핵개발 종사자 1만5…
   영국, 이슬람교도 향해 …
   트럼프, 한국의 사드 배…
   문정인의 한미 훈련 축…
   북한, 핵무기 사용 의지…
   한국당 간부 "문재인, …
   미국 청년에게 가혹했던…
   대한민국 실종사진
   헌법부정과 적폐물이, …
   미국, "북한 석유 유입…
   백악관 "미-한 정상회담…
   사드 무관심 속 남한 영…
   한국- 공무원 확충, 경…
문화 * 예술
    >  문화 * 예술
뉴스홈  >  문화 * 예술
페이스북, 호주서 일방적 동성애 지지로 맹 비난 받아
작성일 : 16-03-24 15:10
페이스북, 호주서 일방적 동성애 지지로 맹 비난 받아 동성결혼에 대한 호주의 국민투표를 앞둔 상태에서 동성결혼 지지
장길남 기자  |  giljang79@newsn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3.21  22:52: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마크 주커버그©Facebook

호주가 동성결혼에 대한 국민투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페이스북이 일방적으로 동성결혼을 지지함으로써 호주사회에서 맹 비난 받고 있다.

3월초부터 모든 페이스북 이용자들은 자신의 프로파일에 동성결혼 찬성 슬로건을 추가하도록 선택권이 주어졌다.

하지만 동성결혼을 반대하는 사람들에게는 그러한 기능을 이용할 수 없도록 만들어 놓았다.

‘호주크리스천로비’ 대표 라일 셀튼은 페이스북이 어떠한 대의를 선택하든 자유이지만 결혼이 한 남자와 한 여자간의 결합이라고 믿는 많은 사람들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많은 페이스북 이용자들은 페이스북의 일방적인 동성결혼지지때문에 결혼에 대한 자신들의 입장을 표현하지 못하도록 압력을 느낄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호주의 친 동성결혼 그룹인 ‘호주평등결혼’과 연대하여 이용자들이 프로파일을 편집하여 ‘평등결혼’ 이라고 쓰인 구절을 추가하도록 허락했다.

이러한 친동성결혼 글귀는 정치적인 이유 때문에 지금까지 호주에서는 절대로 사용할 수 없었다. 하지만 호주의 친동성결혼 그룹 ‘호주평등결혼’은 이러한 움직임이 동성결혼 찬성을 추진해 나가는 매우 강력한 방법이라고 논평했다.

호주 말콤 턴벌 총리는 다음 선거후 동성결혼에 대한 국민투표를 시행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상당수 국회의원들은 이 계획에 반대하고 있다.

작년 8월 동성결혼을 반대한 한 저명한 인사는 TV토론에서 동성결혼이 사회전반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잡지 편집장인 브렌단 오닐은 “동성결혼이 진보적인 시민권 잇슈로 등장하고 있지만 실제로 이것은 추악하고 참을 수 없는 것”이라면서 “동성결혼을 반대하는 사람은 악마로 취급되고 있으며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동성결혼을 반대하는 사람들이 직장에서 쫓겨나고 가게들이 문을 닫는 것을 직시하고 있다”면서 “이는 21세기형 종교박해이며 충격적인 일”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크리스찬Q&A (www.christianqna.org)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twitter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facebook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Me2Day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요즘
   
목록으로   맨위로

Copyright ⓒ 2011 크리스챤Q&A. All rights reserved. 운영자 이메일 : bkc1202@hanmail.net

※ 크롬에서 동영상을 보기 원하시는 분은 https://chrome.google.com 로 접속하시어 플러그인을 설치해 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