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회원가입 최근게시물 사이트맵  
공지사항 : 
기독교미래연구원 재정 확보를 위해 기도부탁드립니다.
기도 부탁: 답변자 영입
ID저장
회원가입ID/비밀번호찾기
문화
문화 * 예술
사진 갤러리
경건의 뜨락
뉴스 & 이슈 더보기
   김장겸 MBC 사장 입장문
   유엔 인권이사회, 朴 전…
   프랑스법원 “교황동상…
   청년들! 우리가 적화되…
   UN 본부 앞에서 문재인 …
   북핵은 이미 레드라인을…
   국가 기간시설 위협하는…
   [정규재의 성명서] 박근…
   (KBS공영노조성명서) 대…
   문재인 부부, 알고보니 …
   이효성 방통위원장 기습…
   북한, 2018년 적화 통일
   [단독] 임종석, 北 …
   미 합참의장 “대북 군…
   [공동성명] 이효성 후보…
문화 * 예술
    >  문화 * 예술
뉴스홈  >  문화 * 예술
퀴어축제, 주최측 vs 기독교계 토론 / 윤화미 기자
작성일 : 15-05-23 08:04
퀴어축제, 주최측 vs 기독교계 토론 “국민 정서는…”
윤화미(hwamie@naver.com) l 등록일:2015-05-22 09:54:43 l 수정일:2015-05-22 13:29:39
다음달 9일 서울광장에서 예정된 성소수자 행사 ‘퀴어문화축제’를 앞두고 시민단체와 기독교계의 반대가 계속되고 있다. 이 가운데 연합뉴스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윤덕남 총무와 퀴어문화축제 강명진 조직위원장을 초청해 동성애와 퀴어문화축제에 대해 양 측의 입장을 들었다.
 
 ▲연합뉴스가 퀴어문화축제에 대한 토론회에 한기총 윤덕남 총무(왼쪽)와 강명진 조직위원장(오른쪽)을 초청해 양측의 의견을 들었다.(연합뉴스 화면 캡처)

"질서와 규범 뒤흔들기다" vs "하나의 표출방식일 뿐"

먼저 윤덕남 총무는 동성애가 단순한 ‘경향’의 문제가 아닌 종교적 차원에서 ‘죄’임을 주장했다.

윤 총무는 “동성애는 성경적인 창조질서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생물학적으로 사회통념과 맞지 않는다. 우리나라의 전통적 질서를 뒤흔드는 행위로, 사회적인 성윤리와 규범을 흔들고 청소년에게 해악을 끼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 위원장은 “사회적 규범이라고 말하지만, 규범은 사회적 변화와 함께 해석이 변하고 있다. 인식 조사를 보면 점점 긍정하는 수치가 높아지고 있는데 이는 사회적 인식이 변화되고 있다는 증거”라고 반박했다.

윤 총무는 소수의 인권보다 일반 시민의 정서와 규범이 더 중요함을 피력했다.

그는 “음란한 행사를 서울광장에서 드러내는 행위를 대다수 국민들은 원하지 않는다. 성소수자의 인권 침해 또는 차별이라고 말할 수 있겠지만 소수자의 성적 요구가 드러나는 행태를 봤을 때 매우 불합리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해 신촌에서 있었던 퀴어축제는 청소년과 국민들이 현장에서 보기 어려운 장면(노출 등)을 만들었다. 극소수의 이러한 이기적인 것을 어떻게 일반 국민들이 이해할 수 있겠는가. 변화라고 하지만 변화도 시대와 국민 정서에 맞게 변화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강 위원장은 “퀴어문화축제는 참여하는 개인들이 다양한 방식을 통해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의견을 표출한다. 노출도 하나의 표출 방식”이라며 과도한 노출에 대한 것은 자제 요청을 하고 있지만 개인의 행위를 모두 막을 순 없다고 답했다.

윤 총무는 “시대가 변해도 절대 변할 수 없는 것은 변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단호히 밝히며 토론을 마무리했다.
 
저작권자(c) 뉴스미션.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 크리스찬Q&A (www.christianqna.org)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twitter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facebook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Me2Day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요즘
   
목록으로   맨위로

Copyright ⓒ 2011 크리스챤Q&A. All rights reserved. 운영자 이메일 : bkc1202@hanmail.net

※ 크롬에서 동영상을 보기 원하시는 분은 https://chrome.google.com 로 접속하시어 플러그인을 설치해 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