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회원가입 최근게시물 사이트맵  
공지사항 : 
기독교미래연구원 재정 확보를 위해 기도부탁드립니다.
기도 부탁: 답변자 영입
ID저장
회원가입ID/비밀번호찾기
문화
문화 * 예술
사진 갤러리
경건의 뜨락
뉴스 & 이슈 더보기
   김장겸 MBC 사장 입장문
   유엔 인권이사회, 朴 전…
   프랑스법원 “교황동상…
   청년들! 우리가 적화되…
   UN 본부 앞에서 문재인 …
   북핵은 이미 레드라인을…
   국가 기간시설 위협하는…
   [정규재의 성명서] 박근…
   (KBS공영노조성명서) 대…
   문재인 부부, 알고보니 …
   이효성 방통위원장 기습…
   북한, 2018년 적화 통일
   [단독] 임종석, 北 …
   미 합참의장 “대북 군…
   [공동성명] 이효성 후보…
문화 * 예술
    >  문화 * 예술
뉴스홈  >  문화 * 예술
정의를 외치는 '불편한' 그리스도인들께 / 박진후
작성일 : 15-02-27 11:50

 

바닷물의 염도가 3.5%입니다. 3.5% 때문에 담수였던 강물이 염수로 바뀐 것이죠. 우리나라 인구 20%이상이 크리스챤입니다. 그런데도 여전히 세상은 사랑에 목말라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사랑을 받지 못해서 자살하고 있구요. 뭔가 문제가 있다는 소리죠. 지적하고 훈계하는 일은 잘하는데, 품고 기다리고, 사랑하는데는 점점 인색한 세상이 되 버렸습니다. 사랑의 형틀만 남아있지, 예수그리스도의 사랑, ‘알맹이는 사라진 것 같습니다.

 

세익스피어가 이런 말을 했습니다. 변하는 것을 알면 같이 변하고 상대방이 식어지면 따라 식는 것 그것은 사랑이 아닙니다. 폭풍우가 세차게 불어 닥쳐도 굳건한 반석처럼 끄떡없는 것 그것이 참된 사랑입니다.”

 

흔들리며, 변덕스럽고, 돌변하는 사랑은 본능적인 사랑이지, 예수님이 말씀하신 아가페적인 사랑이 아닙니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변하지 않고, 끝까지 사랑할 수 있는 사랑이 참 사랑입니다.

미운 사람을 미워하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에요. 그런걸 가지고 정의라고 이름짓기엔 정의의 가치가 너무 초라해져요. 그건 굳이 교회가 아니더라도 어디서나 할 수 있는 일인데 말이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품고 사랑하는 것, 한국교회가 가장 많이 회복되어야 할 본질은 이것이 아닐까요?

<저작권자ⓒ 크리스찬Q&A (www.christianqna.org)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twitter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facebook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Me2Day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요즘
   
목록으로   맨위로

Copyright ⓒ 2011 크리스챤Q&A. All rights reserved. 운영자 이메일 : bkc1202@hanmail.net

※ 크롬에서 동영상을 보기 원하시는 분은 https://chrome.google.com 로 접속하시어 플러그인을 설치해 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