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최근게시물 사이트맵  
공지사항 : 
감사의 말씀: 펜앤마이크 정규재 대표님께,
질문 방식 변경: email로
ID저장
문화
문화 * 예술
사진 갤러리
경건의 뜨락
뉴스 & 이슈 더보기
   北 현송월 방한 중지도 …
   "文생일축하!" 서울 지…
   촛불이 웬일로 "태극기 …
   문재인의 최저임금 부작…
   "무섭고 떨린다"태극기…
   현 정부의 적폐 청산에 …
   한기총 대표회장, 대통…
   고려대학교 대자보, �…
   류여해 한국당 최고위원…
   中 “가난 피하려면 예…
   김장겸 MBC 사장 입장문
   유엔 인권이사회, 朴 전…
   프랑스법원 “교황동상…
   청년들! 우리가 적화되…
   UN 본부 앞에서 문재인 …
문화 * 예술
    >  문화 * 예술
뉴스홈  >  문화 * 예술
아마추어리즘(Amateurism) / 박진후 목사
작성일 : 14-07-16 11:23

 

원래 올림픽 정신의 근간은 '아마추어리즘'(Amateurism)이었다.

승패를 떠나 상호간에 화합과 협력, 배려를 통해 몸과 마음을 수양하는 것이 올림픽 활동의 요체였다.

 

그러나 지금의 올림픽은?

  1. 생계를 위한 프로들의 각축장이 되어 버렸다. 

  2. 선수들은 올림픽에 자신의 모든것을 걸어야 한다.

 

덕분에 프로의 세계는 화려해졌다. 

그러나, 동시에 생명은 짧아졌다.

취미가 아니라 생계를 위한 사투(死鬪)가 되버렸으니, 당연한 결과다.

 

너나 할 것 없이 프로가 되려는 시대.

프로가 아니면 살아 남기 어렵다고 하는 사회. 

그래서 실력이 안되면, 프로인 '체' 라도 하려는 사람들.

아마추어리즘의 상실.

그리고 그 이면에는 '승자독식'이라는 천박한 자본의 논리가 숨어 있다.

 

언제부턴가 아마추어리즘은 열등함의 상징 처럼이 되버렸다. 

아마추어 처럼 일하고, 아마추어 같이 살 순 없나?

가끔,

아마추어들의 순수함이 그립다.

<저작권자ⓒ 크리스찬Q&A (www.christianqna.org)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twitter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facebook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Me2Day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요즘
   
목록으로   맨위로

Copyright ⓒ 2011 크리스챤Q&A. All rights reserved. 운영자 이메일 : bkc1202@hanmail.net

※ 크롬에서 동영상을 보기 원하시는 분은 https://chrome.google.com 로 접속하시어 플러그인을 설치해 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