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최근게시물 사이트맵  
공지사항 : 
크리스천 큐앤에이 답변자 모십니다.
<큐앤에이 자료실>에 공유하면 좋을 자료를 보내주십시오.
ID저장
자료실
CQNA 자료실
영상 자료실
뉴스 & 이슈 더보기
   “기독교는 혐오집단, …
   폼페이오 "2021년 1월까…
   이스라엘 대통령 방한 …
   우파 유튜브 흠집내기에…
   "北, 비핵화 관련한 美 …
   '촛불' 지지…
   폼페오 "비핵화 실패시 …
   트럼프 탁핵 우려 목소…
   前북한외교관 김태산 "…
   '사법부의 정치화&…
   ‘판사노조’ 논란 법관…
   反共우파 김문수·최대…
   양치기 소년 김정은
   ​​백악관 …
   3차 남북정상회담 소식…
CQNA 자료실
    >  CQNA 자료실
 
작성일 : 16-04-05 10:39
진화론이 거짓일 수 밖에 없는 3가지 증거
 글쓴이 : fingerofth…
조회 : 1,388  

원본 링크 - http://fingerofthomas.org/%EC%A7%84%ED%99%94%EB%A1%A0-%EA%B1%B0%EC%A7%93-3%EA%B0%80%EC%A7%80-%EC%A6%9D%EA%B1%B0/

전 세계 대 부분의 교과서에는 ‘진화론’이 마치 실제 일어난 기정 사실처럼 얘기되어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대학을 가야하는 학생들은 그에 무비판적으로 세뇌됩니다. 하지만 ‘진화론’을 자세히 들여다 보면 단순히 그럴듯 하지만 사실이 아닌 이론이 아니라 아예 말도 안되는 허무 맹랑한 이론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마치 동화 벌거벗은 임금님에 나오는 백성들 처럼이 이론을 믿지 않으면 무식한 것 처럼 보일까봐 제대로 된 이해도 없이 이론을 사실 처럼 생각하고 또 이 이론을 믿지 않는 사람들을 무시합니다. 하지만 현실은 그와 정 반대 입니다.

이에 대해 설명할 수 있는 많은 방법이 있지만, 아주 커다란 줄기로 세가지 증거를 드리겠습니다.

우선 저의 글을 이해하기 위해서 몇가지 지식을 이해하고 계셔야 합니다.

첫번째는 숫자 입니다. 수학은 고등 지식에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숫자가 간단한것 같지만, 많은 분들에게 개념적으로 받아들여 지지 않을 수 있는 부분이 있어서 기초적인 숫자에 대한 부분을 설명 합니다.

1이란 숫자 10이란 숫자 그리고 100이란 숫자가 있습니다. 이 숫자들을 지수로 표현 하면 10^0, 10^1, 10^2 입니다. 즉 10^1과 10^2는 2배가 아니라 10배가 차이가 나는 것이죠. 그렇다면 10^10은 어떤 숫자일까요? 1에 0이 10개가 있는 10,000,000,000 는 10^1의 10배가 아니라 10억배 입니다. 10^100은 훨씬 더 커다란 숫자가 되겠지요.

이를 다시 비교하면, 10^50은 10^100의 1/2이 아니라 10^(100-50) 즉 10^50분의 1 입니다.

‘진화론’이 왜 허무 맹랑한 이론인지를 이해하시려면 이 숫자의 개념을 기억하고 계셔야 합니다.

두번째는 확률 입니다. 진화론자들이 자주 하는 얘기 중 하나는 우연 입니다. 왜 이게 이렇게 되었는가? 라는 질문에 그들은 “우연히!” “무작위로!” 라는 핑계를 댑니다. 하지만 이 확률이란 것에 대한 설명을 드리려고 합니다.

동전 던지기를 하면 앞이 나올 확률이 0.5, 뒤가 나올 확률이 0.5 입니다. 그렇다면 동전을 두번 던져서 연속으로 앞이 나올 확률은 몇일까요? 0.5×0.5 = 0.5^2 즉 0.25 입니다. 세번 던져서 연속으로 앞이 나올 확률은 몇일까요? 0.5×0.5×0.5 = 0.5^3 즉 0.125 입니다. 그렇다면 백번 던져서 연속으로 앞이 나올 확률은 몇일까요? 혹은 무엇이 되었던 던지기를 시작하기 전 미리 정해놓은 순서 그대로 나올 확률은 몇일까요? 간단하죠? 0.5^100 = 1/1.26x(10^30)입니다.

이 확률에 대해 개념이 잡히지 않으실 겁니다. 하지만 이렇게 설명을 드리면 이해가 빠르실지 모릅니다.

전 세계 100억명의 인구가 1초에 한번씩 동전 던지기를 했을때와, 제가 실수하지 않고 1억년에 한번씩 동전을 선택할 수 있는 경우 중 어떤 경우가 확률적으로 더 빨리 100번 연속 미리 정해진 순서를 완성할 수 있을까요?

저는 1억년에 한번씩 동전을 지적으로 선택할 수 있기에 100억년이 걸릴 겁니다.

하지만 기대값을 1로 만들기 위해 100억 명이 1초에 한번씩 동전을 던질때 1.26x(10^30)번을 던지려면 약 4조년을 던져야 겨우 기댓값이 1이 됩니다.

아주 간단한 것처럼 보이는 동전 100개 연속 앞면만 나오게 하는 것 조차도 이렇게 오래 걸립니다.

마지막으로 DNA 입니다. 우리에게 머리카락이 있고, 심장이 있고, 눈이 있고, 혈액이 있는 이유는 우리 몸의 DNA가 “정보”를 갖고 있기 때문 입니다. 그래서 과학자들은 이 DNA를 생명의 언어라고 부릅니다. 이는 컴퓨터 언어와도 굉장히 비슷합니다. 컴퓨터는 0과 1의 이진법을 통해 연산을 하는 대신 DNA는 A, G, C, T 네가지로 정보를 저장합니다.

자 그러면 숫자와 확률 DNA 이 세가지를 기억하시고 ‘진화론’으로 들어가보죠.

1. 진화론 그 확률적인 불가능함

첫번째는 DNA 배열를 통해 어떠한 생명이 진화한다는 것은 확률적으로 불가능 하다는 이론적인 증거입니다. 수많은 무신론자들이 존경하는 불가지론 과학자 Carl Sagan 은 단백질이 하나가 우연히 새로 생길 확률을 10^130 분의 1 이라고 계산했습니다. 그리고 무신론자였던 Fred Hoyle과 N.C.Wickramasinghe 은 생명이 우연히 발생할 확률을 10^40,000분의 1로 계산하고 유신론자가 되었습니다. 어떻게 이런 계산이 나온 걸까요?

일반적으로 우리가 생명이라고 여기는 유기체가 되려면 적어도 단백질이 250~500개 정도는 있어야 한다고 계산합니다. 그리고 단백질 하나가 되려면 조건이 되어야 하죠. 평균적으로 단백질은 300~400개 정도의 아미노산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정말 긴 경우는 몇만개의 아미노산이 연결되어 있기도 합니다. 하지만 아주 작은 편인 아미노산 150개로 이루어진 단백질에 기능이 있을 확률은 얼마인가? 라는 질문에 답은 10^74 분의 1 수준 입니다. 굉장히 낮은 확률 입니다.

그러므로 ‘진화론’자들의 주장대로 생명체가 어찌 어찌 생겨났다고 쳐 주더라도, 그 생명체가 새로운 형태의 단백질을 우연히 가질 확률은 없다고 봐야 합니다. 무작위로 생겨난 변이가 단백질의 기능을 없앨 가능성이 새로운 기능을 가진 단백질을 만들 확률보다 훨씬 더 높은 것이죠.

이는 리차드 도킨스도 어느 정도 인정하는 바 입니다. 그는 진화가 일어났다는 화석 증거가 없다며 진화가 비교적 급작스럽게 일어났음을 주장하는 스티븐 제이 굴드에게 “생물의 복잡성은 한번의 우연으로 발생할수 없습니다. ‘진화론’에 있어서 점진성은 반드시 필요합니다. 만약 ‘진화론’자가 점진성을 포기한다면 ‘진화론’을 창조론보다 더 합리적으로 만드는 유일한 이론을 버리는 것이 됩니다. ” 라고 반론 합니다.

우리는 이를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눈을 감고 무작위로 키보드를 눌러 보십시오. 그리고 타자가 된 글자가 말이 되는지를 보세요. 그리고 내가 이렇게 무작위로 타자한 것으로 프로그램을 만든다고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어떤 프로그램이 나올수 있을까요? 심지어 어떤 프로그램이 이미 만들어졌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누군가가 무작위로 그 프로그램 언어를 자유롭게 바꿀때 그 프로그램이 발전되겠습니까? 에러가 생기겠습니까? 너무나도 상식적인 일 입니다.

문제는 한번의 우연뿐 아니라 수많은 우연으로도 새로운 기능을 가진 단백질이 만들어 지는 것이 힘들다는 것 입니다. 이는 이론적으로뿐 아니라 실제적인 즉 과학적인 주장입니다.

2. 유전 정보의 증가의 사례 부재

진화론 바퀴벌레 포도상구균 단백질

포도 상구균이 바퀴벌레가 되기 위해서는 수많은 새로운 지체와 기능들이 만들어져야 합니다. 진화론’은 이 새로운 기능은 커녕, 새로운 종류의 단백질들이 만들어지는 것도 설명할 수 없습니다.

위의 사진은 포도 상구균과 바퀴벌레의 사진 입니다. 만약 포도 상구균에서 바퀴벌레로 진화하려면 어떤 것들이 생겨나야 할까요?

우선 다리가 생겨야 하고, 어디든지 기어갈 수 있도록 다리에 털도 잘 나야 할 것 입니다. 눈도 생겨나고 입도 생겨야 하고, 날개는 물론 더듬이도 생겨야 하겠죠? 그 뿐 아니라 그 안의 내장들 또 각종 감각들을 조율할 수 있는 신경 세포 밑 뇌가 생겨나야 할 것 입니다. 그 외에도 많겠지만, 여기까지 하죠.

위에 설명된 것들이 생겨나려면, 각 기관들을 만들도록 아미노산이 배열되고 그 유전 정보가 DNA를 통해 저장되어야 할 것 입니다. 하지만 인간이 단 한번이라도 어떠한 유전 정보가 새로 생겨 나는 것을 관찰한 적이 있을까요?

유명한 무신론자이자 ‘진화론’자 리차드 도킨스는 유전 정보 증가 사례를 하나만 달라고 하는 창조론자의 질문에 10여초간의 침묵으로 대답합니다. 그리고 영상이 1년 후 공개 되자 부랴부랴 장문의 글을 써 나갑니다.

물론 1년 후에 쓴 그의 장문의 글에도 유전 정보 증가 사례는 없습니다. 줄수가 없죠. 왜냐하면 인간이 관찰한 유전 정보 증가 사례는 없기 때문입니다.

‘진화론’의 문제는 여기에서 그치지 않습니다. 과학은 지속적으로 유전 정보의 감소를 관찰합니다. 즉 ‘진화론’자들이 진화의 증거로 내세우는 변이는 정보를 증가시키는 것이 아닌 정보를 감소시키는 것이었던 겁니다. 이는 진화가 아닌 퇴화의 증거죠.

Clarion_River_Rock 진화론

진화론’자들은 강 아래로 떠내려가는 바위를 보며 강 위로 올라갈 수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 입니다. 인간은 지속적으로 ‘진화론’과 반대되는 관찰을 하고 있습니다.

어느 마을에 조그만 강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강에는 커다란 바위가 있었습니다. 이 마을에 새로 이사 온 한 사람이 그 바위를 보니 10년 후에 그 바위가 1m 강 하류로 내려와 있었습니다. 시간이 더 지나서 보니 10년 후에 3m 강 하류로 내려와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 마을에 나이드신 어르신을 찾아서 여쭤봤더니 그 바위는 원래 훨씬 더 위에 있었으며 조금씩 조금씩 내려왔다고 말씀하시는 것이었습니다. 그랬을 때, 이 사람이 이렇게 결론 내리면 어떻게 생각하시겠습니까?

“아! 이 바위가 계속 아래로 움직이는 것을 보니 이 바위는 점점 위로 올라갈 수 있었겠구나!”

지금 ‘진화론’자들이 동일한 결론을 내놓고 있는 것 입니다. 과학은 반복해서 변이를 통한 정보의 유실(Loss of information)을 관찰하고 있습니다. 그 양과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한 사람도 빠짐없이 예외 없이 변이는 퇴화(degeneration)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사실을 보는 과학자들이 이런 변이가 정보를 증가시켜 진화를 일으켰다고 결론 내리는 것 입니다. 이는 이론적으로 관찰적으로 황당 무계한 논리 입니다. 테트리스 오락 프로그램의 프로그램 언어가 무작위로 바뀌면 이 프로그램에 에러가 생기기 시작하지 이 프로그램이 스타 크래프트로 변하지 않습니다.

‘진화론’자들은 이럴때에 자연 선택 핑계를 댑니다. 자연 선택이 제대로 된 생물을 골라 낼 수 있다구요. 그 말은 일부 맞습니다. 하지만 자연 선택이 일어나기 전에 돌연 변이 자체가 굉장히 많은 종류의 생명을 만들어 낼 수 있어야 합니다. 이미 설명 드렸던 것 처럼 돌연 변이로 새로운 정보가 생겨날 확률은 극히 희박합니다. 지금 ‘진화론’자들이 혼란을 느끼는 이유는 정보가 풍부한 지금의 생명체가 다양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진화론’자들이 ‘진화론’을 설명하려면 정보가 풍부한 지금이 아니라 정보가 거의 없었던 첫번째 생명체에서 종의 다양성이 어떻게 발생할 수 있었는지를 설명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자연 선택은 그에 대한 대안이 될 수 없습니다. 자연 선택은 말 그대로 생존에 적합한 개체를 선택하는 것이지 만들어 내는 과정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에러가 나는 컴퓨터 프로그램을 폐기 시키는 프로그램으로 불량 프로그램을 없앤다고 해서 새로운 프로그램이 생겨나는것은 아닙니다.

3. ‘진화론’을 부정하는 화석 증거

‘진화론’의 가장 큰 문제점은 실제로 일어난 일이라는 증거가 하나도 없다는 것 입니다. 이는 창조론자의 주장이 아니라 ‘진화론’자들의 고백입니다.

‘진화론’자들이 내세우는 모든 주장들은 일이 일어날만한 가능성(Plausibility)에 대한 것이지 ‘진화론’이 실제로 일어났는지에 대한 증거는 없습니다. ‘진화론’이 역사적인 사실인지에 대해 얘기할 수 있는 증거는 화석 증거 밖에 없습니다. 왜냐하면 화석만이 실제 발생한 일을 보여주기 때문 입니다.

존스 홉킨스의 S.M.Stanley는 “화석 증거가 없다면, ‘진화론’의 개념은 터무니 없는 가설에 불과할 것이다… 화석 기록이 그리고 유일하게 화석 기록만이 지구의 생물군의 주요 순차적 변화에 대한 직접적인 증거가 될 수 있다.” 라고 얘기합니다.

하지만 실제 화석 기록은 무엇을 얘기할까요? ‘진화론’의 예상과는 정반대의 결과를 나타냅니다.

지금은 작고한 하버드 대학교의 유명한 고생물학자 Stephen Jay Gould는 캄브리아기 대폭발은 지질학적으로 눈깜짝할 사이에 일어났다. 그리고 우리는 모든 주요한 해부학적 디자인이 그 때에 ‘진화론’적으로 나타났다고 여길 좋은 증거들이 있다…. 척색 동물문 뿐 아니라 모든 주요한 생물의 갈라짐이 캄브리아기 내에서 일어났다. 척색 동물의 독특함은… 새로운 (화석) 데이터들이 점진적이고 연속적이며, 느리고 꾸준하게 퍼졌을거란 다윈의 예상과 다르게, 지난 세기 동안의 주요한 발견은 거대함과 지질학적인 급박함을 더욱 확고히 하기만 했을 뿐이다. ” 라고 얘기 합니다.

무슨 얘기냐면 다윈은 (그리고 리차드 도킨스 역시) 화석 기록이 아주 천천히 연속 적인 화석을 발견 할 수 있을거라고 예측했지만, 실제 화석 기록은 급작스러우며 연속적이지 않다는 것을 얘기합니다. 그리고 실제적으로 스티븐 굴드는 이 화석 기록에 근거하여 단속 평형설을 주장합니다.

단속 평형설 진화론

즉 우리가 교과서에서 배운 것은 하나님을 인정하기 싫어하는 인간의 다급한 상상에 불과 합니다. 이 말은 저의 말이 아닙니다. ‘진화론’자들의 말입니다.

셀수도 없이 많은 중간 단계 화석이 존재해야만 하는데 , 지층에서 왜 우리는 셀 수도 없이 많이 찾지 못하는가? 왜 모든 지층에서 중간 단계가 가득 있지 않은가? 지질학은 분명히 이러한 구분을 지어주는 생물 사슬도 보여주지 않으며, 이것이야 말로, 내 이론의 가장 커다란 반론일지 모른다. -찰스 다윈-

“우리의 교과서를 장식한 진화 생명 나무는 실제로는 그 가지의 끝과 마디에서만 나타난다. 그 나머지는 추정한 것일뿐 화석에서 얻은 증거가 아니다.” – Stephen Jay Gould

내가 학생 이었을 때 배웠던 거의 대부분의 진화 이야기가 이제 부정당했다는 사실은 아주 중요하다. 마찬가지로 내가 20년간 찾아왔던 중생대 완족 동물의 진화론적 계통 역시 파악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D.B.Kitts (University of Oklahoma)

실제로 화석 기록은 한 종에서 다른 종으로의 단 하나의 전이도 확실히 기록하지 못하고 있다. -S.M.Stanley

이런 현실 속에서 ‘진화론’자들은 화석을 조작하여 증거를 만들어 내기에 급급했습니다. 하지만 증거가 없는 조작은 금방 들통이 났고, ‘진화론’자들이 가장 자랑하던 고래의 진화를 보여주는 중간단계 화석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 밝혀 졌습니다.

‘진화론’이 왜 허무맹랑한 이론인지를 큰 줄기로 설명드렸습니다.

하지만 왜 과학자들은 이 허무 맹랑한 이론을 믿을까요? 하나님을 믿기 싫어하기 때문이며 또 대다수 과학자들이 지지하는 이론이란 이유로 그들의 파라다임을 받아들이고 그 파라다임안에 갇혀 있기 때문입니다.

성경 대신 과학자들을 맹신하는 것, 과학이라는 이름에 눌려서 그들이 하는말을 무조건 받아들이지 않고, 증거와 논리를 따진다면 ‘진화론’이란 사이비 과학은 처음부터 아예 말이 되지 않음을 알 수 있습니다.

덧 붙이는 말

많은 분들이 주시는 피드백 중에 ‘진화론’이 부정 된다고 창조론이 입증되는 것은 아니라는 말씀이셨습니다. 그리고 그 말은 맞는 말입니다.

‘진화론’의 부정은 창조론의 입증으로 이어지지 않습니다. 다만 누가 되었던 창조 혹은 지적 설계가 사실임을 나타낼 수는 있습니다. ‘진화론’자들 스스로도 진화가 아니라면 각 개체가 개별적으로 나타나는 것을 가능성 중 하나로 여기지 않기 때문입니다.

과학의 범주 내에서는 그 창조주가 누구인지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창조주가 하나님이라는 확실한 증거가 있는데 그것은 성경 예언의 성취 입니다. 아래 링크 겁니다. 읽어 보시고 직접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축복 합니다.


 
   
 


Copyright ⓒ 2011 크리스챤Q&A. All rights reserved. 운영자 이메일 : bkc1202@hanmail.net

※ 크롬에서 동영상을 보기 원하시는 분은 https://chrome.google.com 로 접속하시어 플러그인을 설치해 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