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회원가입 최근게시물 사이트맵  
공지사항 : 
경건의 뜨락, 늘 귀한 자료 올려 주셔서 감사
뉴스 제공 오주한 기자님께 감사
ID저장
회원가입ID/비밀번호찾기
칼럼.신학
칼럼
목회.신학.교육
<은혜의 말씀>
김헌교수 칼럼 <치
이영숙 사모의 <어
전공수 목사의 말씀묵
<개척교회는 행복
뉴스 & 이슈 더보기
   [정규재의 성명서] 박근…
   (KBS공영노조성명서) 대…
   문재인 부부, 알고보니 …
   이효성 방통위원장 기습…
   북한, 2018년 적화 통일
   [단독] 임종석, 北 …
   미 합참의장 “대북 군…
   [공동성명] 이효성 후보…
   미국인 절반 "군사적 조…
   전교조 합법화 되나.. …
   김정은 "문재인 정권, …
   朴 대통령의 십자가 나…
   괴문서의 특검 제출을 …
   미 한인 2세 학생들, 백…
   평화협정 잘못 맺었다가…
칼럼
    >  칼럼
뉴스홈  >  칼럼
특검은 태블릿pc 조작을 언제까지 덮어둘 것인가?
작성일 : 17-01-20 12:13

특검은 태블릿pc 조작을 언제까지 덮어둘 것인가?

- 장석영 박사


지난해 jtbc의 보도로 '최서원 게이트'가 불거진 이후 문제의 태블릿pc가 누구의 것이었는지 아직도 분명하게 밝혀지지 않고 있다. 게다가 그 태블릿pc를 jtbc가 언제, 어디서, 어떻게 입수한 것이지도 불명확한 채 또 다른 최 서원 씨의 태블릿pc가 등장해 더 큰 혼란을 부채질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찰 수사에 이어 특검 수사에서 조차 지금까지 등장한 3대의 태블릿pc에 대한 진실이 무엇인지를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다.이 때문에 '최 서원 씨의 태블릿pc는 완전 조작의 연속'이라는 추정을 낳고 있으며, 결국 태블릿pc조작 진상규명 위원회(공동대표 김경재)'가 조직되어 활동에 들어갔다.

이 위원회는 지난 12일 kbs를 항의 방문, 이 인호 kbs 이사장에게 jtbc가 보도한 태블릿pc에 대해 진실보도를 하라고 촉구한데 이어 tv조선을 비롯한 주요 언론사를 차례로 찾아가 진실규명 보도를 요구할 계획이라고 한다. 위원회는 또 "jtbc의 태블릿 조작보도를 간과하는 한 어떠한 특검의 조사결과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하고 , "공영방송인 kbs가 공정, 진실 보도라는 의무를 저버리고 태블릿pc에 대해 아무런 보도를 않는다면 시청료 거부운동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서 한국여기자협회 측에 jtbc 심 수미 기자로 내정된 '올해의 여기자 상' 수상을 취소하라는 공문을 발송하고 , 목동 한국방송회관 앞에서 jtbc '조작보도 중징계'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는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이 위원회가 왜 '최 서원 씨의 태블릿pc라는 것이 완전 조작'이라는 주장을 하고 있는 것인가?

첫째, jtbc 측에서 태블릿pc가 최 서원 씨의 것이라고 단정한 근거로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최 씨가 상주승마장과 과천 승마장에서 태블릿pc로 사진을 찍고 전화를 걸었다"고 말했으나 그 익명의 제보자가 누구인지를 밝히지 못하고 있다는데 있다. 또 사진을 찍었다면 태블릿pc에 승마장이나 정유라씨의 사진이 있어야 되는 데 하나도 공개하지 못하고 있어 그 태블릿pc가 최 씨의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둘째, jtbc의 첫 보도 당시 최 서원 씨의 태블릿pc라고 보여준 화면이 jtbc 소유의 데스크톱의 와이드 모니터였다는 것이다.그리고 이 와이드모니터는 '뉴스제작부 공용', 'jtbc취재 모음', '최 순실 파일' 등 jtbc 것이 분명한 폴더가 발견되었으므로 이 데스크톱 pc에 jtbc 가 국가기밀문서라고 주장한 파일들을 옮겨 놓아 증거를 조작한 것이라는 것이다. 또한 이같은 조작 혐의가 드러나자 최초 방송에선 모니터 화면을 뿌옇게 처리하여 확인이 어렵게 만들었다고 주장한다.

셋째, jtbc가 처음 공개한 최 서원 씨와 김 한수 행정관의 카톡 대화내용을 보면 '나'와 '손님'의 위치가 바뀌어 있다는 것이다. jtbc 측은 유독 이 카톡 내용만큼은 원본이 아닌 그래픽 처리를 했는데, 그 그래픽에서 카톡의 '나'의 위치인 오른쪽에 김 한수 행정관이. '손님'의 위치인 왼쪽에 최 서원 씨가 잡혀 있었다.

그런데 지난해 10월 26일자 jtbc보도 당시 김 태영기자는 "태블릿pc 창에 떠 있는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들여다 볼 수 없어서 단순히 간편 안내창만 확인 했는데, 최씨가 김 한수 행정관에게 '하이' 라고 할 정도로 가까웠음을 암시한다"고 했다. 만약 jtbc측이 '간편 안내창'을 통해 카카오톡 메시지 정도만 확인했다면 최 서원씨가 쓴 단어인 '하이'는 결국 '나'(김 한수 행정관)에게 '남'(최 서원씨)이 보내온 커톡일 수밖에 없다. '간편 안내창'은 남이 나에게 보내온 메시지만을 띄워주기 때문이다. 그러면 태블릿pc의 주인은 최씨가 아니고 김 한수 행정관인 것이다.

넷째, jtbc는 더 블루 K사무실의 존재를 지난해 10월18일 경향신문 보도를 보고 파악하여 18일에 찾아가 태블릿pc를 같은 달 20일에 가져왔다고 밝혔다. 그러나 jtbc 손용석 특별취재팀장은 방송기자 연합회에 남긴 특종기를 통해, "이미 10월 20일 한 참 전에 태블릿pc를 입수하여 상암동 비밀 아지트에서 며칠간 격론을 펼치며 집중 분석한 뒤 청와대의 의중을 떠보기 위해 10월 19일 고 영태의 최 서원 연설문 관련 보도를 내보냈다"고 했다.

또 그는 11월 25일 민언련 교육공간 '말'에서의 수상소감에서 "태블릿pc 내용분석이 일주일 넘게 걸렸다"고 했다. 그렇다면 태블릿pc는 10월10일경에 입수한 것이 된다. 10월10일 경에는 더 블루 K 사무실의 존재조차 알려지지 않은 시기이다. 한겨레신문의 김 의겸 기자도 "분명한 것은 jtbc가 태블릿pc를 주은 게 아니라 누구로부터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처럼 jtbc의 태블릿pc 입수경위와 장소, 날자 모두가 거짓이었음이 드러난 것이다.

다섯째, 여기에 엊그제는 특검이 장 시호씨로부터 넘겨받았다며 최 서원씨의 또 다른 태블릿pc라고 실물을 공개했으나 이것 역시 사실과 다른 것으로 판명났다. 이날 공개한 삼성의 태블릿pc인 갤럭시 탭S2 골드 기종은 2015년 8월24일에 출시된 것으로 알려져 최 서원씨가 같은 해 7월부터 사용했다는 특검 측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었음이 밝혀진 것이다.

이와 같은 의문점을 기자들이 묻자 특검 측은 "삼성에서 최 씨에게 시제품을 준 것 같다"고 둘러댔으나 삼성은 "이 태블릿pc의 뒷면에 있는 스티커는 양산품이라는 뜻"이라며 "정식출하를 거치지 않은 제품에는 그런 스티커를 붙일 수 없다"고 해명했다.

또한 특검 측은 이 태블릿pc의 전원도 켜지 않고 최 서원씨 것이라고 단정지은 이메일이나 국정개입 관련자료 등은 일체 보여주지 않았으며, 더 문제가 되는 것은 디지털 포렌식 수사를 했다면서 이동통신망에 가입했는지, 개통한 개통자와 요금납부 등에 대해 '확인하지 않았다'고 말해 신빙성을 의심받기에 충분했다.

이처럼 태블릿pc에 대한 연속된 거짓 보도 등은 결국 대통령 탄핵안 가결에 가장 큰 원동력이 되었고, 최근엔 특검 조차도 헌재의 탄핵안 심의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려한다는 의혹의 눈길을 받고 있다. 그러므로 특검은 다음과 같은 사항에 대해 공정하고 정확한 수사를 통해 국민들의 의혹을 불식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첫 번째는 검찰은 그동안 김 한수 행정관이 태블릿pc를 이 춘상 전 보좌관에게 주었다고 했으나 이 보좌관이 사용한 흔적이 없으므로 최 서원씨에게 직접 생일 선물로 준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김 한 수 행정관은 절대 그렇지 않다고 주장하고 있다. 따라서 특검은 김 행정관을 재조사해야 한다.

두 번째는 문제의 태블릿pc는 김 한수 행정관의 회사인 머레이컴패니가 개통했는데, 2012년 6월12일에 이 춘상 보좌관에게 주었다면 , 이 보좌관이 사용하다가 교통사고로 사망했으므로 태블릿pc를 회수하든지 개통을 중단했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않았다. 그리고 2014년 3월 까지 2년여 동안 그 회사가 요금을 지불해 왔다. 그렇다면 특검은 왜 최 서원 씨의 pc라면서 김 한수 행정관의 회사가 최씨의 pc이용대금을 계속 냈고, 2014년 3월 이후의 기본요금은 누가 냈는지 밝혀야 한다.

세 번째는 jtbc는 고 영태 씨가 "최 서원 씨가 태블릿pc를 사용하는 걸 본 적이 없다"고 말하자 "익명의 지인으로부터 최 서원 씨가 승마장에서 태블릿pc를 사용하여 사진을 찍는 걸 봤다"고 했는데 , 태블릿pc에 들어 있어야 할 승마장이나 정 유라씨의 사진을 하나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특검은 태블릿pc가 최 서원씨의 것이라면 결정적인 증거인 승마장과 정 유라 씨의 사진을 공개해야 할 것이다.

네 버째는 검찰은 태블릿pc에 저장된 2012년도 단 두 번의 독일 영사관 로밍콜만을 증거로 최 서원 씨의 태블릿pc라고 단정한바 있다. 하지만 태블릿pc가 이동통신망에 개통이 되어 있었다면 기지국을 조사하면 실사용자를 간단히 밝힐 수 있었는데도 그렇게 하지 않았다. 그러므로 특검은 기지국 조사를 즉시해야할 것이다.

다섯 번째는 jtbc는 최 서원 씨와 김 한수 행정관의 카톡 대화록을 그래픽처리했는데, 특검은 태블릿 pc의 실사용자를 밝히기 위해 카톡 대화록을 철저히 재조사해야한다. 카톡은 사용자인 '나'가 오른쪽에, '손님'이 왼쪽에 배치된다. 그러나 jtbc의 그래픽 화면에는 김 한수 행정관이 사용자인 '나'의 위치에 있고, 최 서원씨는 '손님'인 왼쪽에 배치되어 있다. 만약 이대로라면 태블릿pc는 사용자가 김 한수 행정관 임이 명백하다.

여섯 번째는 지난해 10월24일 jtbc의 첫 보도에서 보여 준 pc화면은 태블릿pc가 아니라 27인치 와이드 모니터였다. 이 모니터에는 'jtbc 취재 폴더' 등 jtbc취재용 파일이 발견됐다. 그러므로 jtbc는 자사의 데스크 톱 pc를 최 서원씨의 것인양 조작보도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받는다. 특검은 이에 따라 jtbc의 와이드모니터를 압수수색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고 영태씨는 국회 증언에서 "자신이 보관해온 진짜 최 서원씨의 텅 빈 pc를 검찰에 따로 제출, 검찰은 두 대의 태블릿pc를 갖고 있다"고 했다. 엊그제는 특검이 장 시호씨로부터 건네받았다며 또 다른 최 서원 씨의 태블릿pc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그것도 거짓임이 드러났다. 특검은 이제 솔직하게 태블릿pc조작에 대해 더 이상 쉬쉬하지 말고 본격적인 수사를 통하여 국민들에게 진실을 알려주어야 한다.

<저작권자ⓒ 크리스찬Q&A (www.christianqna.org)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twitter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facebook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Me2Day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요즘
   
목록으로   맨위로

Copyright ⓒ 2011 크리스챤Q&A. All rights reserved. 운영자 이메일 : bkc1202@hanmail.net

※ 크롬에서 동영상을 보기 원하시는 분은 https://chrome.google.com 로 접속하시어 플러그인을 설치해 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