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최근게시물 사이트맵  
공지사항 : 
감사의 말씀: 펜앤마이크 정규재 대표님께,
질문 방식 변경: email로
ID저장
뉴스
뉴스 & 이슈
공지사항
자료실
광고게시판
뉴스링크
영상 뉴스
뉴스 & 이슈 더보기
   폼페오 "비핵화 실패시 …
   트럼프 탁핵 우려 목소…
   前북한외교관 김태산 "…
   '사법부의 정치화&…
   ‘판사노조’ 논란 법관…
   反共우파 김문수·최대…
   양치기 소년 김정은
   ​​백악관 …
   3차 남북정상회담 소식…
   북한은 한.미를 속이고,…
   '3.1절 대회'…
   美 “북한, 자국민에 화…
   한국당, ‘국민개헌 대…
   트럼프, 이방카·文 회…
   文정부, 공공기관장에 &…
뉴스 & 이슈
    >  뉴스 & 이슈
뉴스홈  >  뉴스 & 이슈
서훈 국정원장 내정자, 김정은 정권부터 보장해야
작성일 : 17-05-16 19:43

서훈 국정원장 내정자 "김정은 정권부터 보장해야" 

1
 앱으로 보기 

'김대중·노무현 정권서 공식·비공식 對北접촉 주도' 알려져

문재인 정부 초대 국정원장에 내정된 서훈 전 국정원 3차장이 "김정은 정권을 먼저 보장해줘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TV조선 보도에 따르면 서훈 내정자는 작년 계간지 '통일코리아' 인터뷰에서 "북한 비핵화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먼저 김정은 정권을 보장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핵을 자기 체제 생존과 동일시한다"며 "선(先) 비핵화는 북한 입장에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 "핵만큼 교환가치가 있는 걸 (북한에) 줘야 한다. 김정은 정권을 붕괴시키지 않겠다는 확실한 얘기를 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TV조선은 이에 대해 비핵화가 남북대화 선결조건이라는 정부 기존방침과 정면배치된다고 평가했다.

북핵 폐기를 미북(美北) 정상회담 조건으로 건 미국 트럼프 행정부 정책과도 어긋난다고 분석했다.

자유한국당은 "주적인 북한 정권의 김정은 체제를 인정해줘야 북핵 문제가 해결된다는 식의 생각을 가진 사람이 국정원장이 되기에는 아주 부적합하다"고 지적했다.

서훈 내정자는 김대중·노무현 정권에서 북한과의 공식·비공식 접촉을 주도하는 한편 1~2차 남북정상회담을 기획·실행한 것으로 알려진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80년대 말 '임수경 무단방북'을 주도한 임종석 전 의원을 초대 대통령 비서실장에 임명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에 기용된 조국 수석도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사건에 연루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오주한·박진영 투데이코리아 기자 ohjuhan@hotmail.co.kr

<저작권자ⓒ 크리스찬Q&A (www.christianqna.org)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twitter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facebook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Me2Day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요즘
   
목록으로   맨위로

Copyright ⓒ 2011 크리스챤Q&A. All rights reserved. 운영자 이메일 : bkc1202@hanmail.net

※ 크롬에서 동영상을 보기 원하시는 분은 https://chrome.google.com 로 접속하시어 플러그인을 설치해 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