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최근게시물 사이트맵  
공지사항 : 
감사의 말씀: 펜앤마이크 정규재 대표님께,
질문 방식 변경: email로
ID저장
뉴스
뉴스 & 이슈
공지사항
자료실
광고게시판
뉴스링크
영상 뉴스
뉴스 & 이슈 더보기
   폼페오 "비핵화 실패시 …
   트럼프 탁핵 우려 목소…
   前북한외교관 김태산 "…
   '사법부의 정치화&…
   ‘판사노조’ 논란 법관…
   反共우파 김문수·최대…
   양치기 소년 김정은
   ​​백악관 …
   3차 남북정상회담 소식…
   북한은 한.미를 속이고,…
   '3.1절 대회'…
   美 “북한, 자국민에 화…
   한국당, ‘국민개헌 대…
   트럼프, 이방카·文 회…
   文정부, 공공기관장에 &…
뉴스 & 이슈
    >  뉴스 & 이슈
뉴스홈  >  뉴스 & 이슈
북 노동당, 문 대통령 당선 환영... 주민들은 무관심
작성일 : 17-05-16 19:30

"北 노동당, 文 대통령 당선 환영.. 주민들은 무관심" 

1
 앱으로 보기 

북한 덕천역 앞 쓰레기 더미에서 수거한 음식을 먹는 꽃제비(걸식아동)들

RFA, 北 소식통 인용 보도 "주민, 對北지원 받아본 적 없어"

북한 노동당 간부들이 문재인 대통령 당선을 환영하지만 정작 주민들은 반대하고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북한 내 소식통을 인용해 최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양강도 무역 관계자는 "김정은 집권 후 잔뜩 움츠리던 노동당 간부들이 한국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가 당선됐다는 소식을 듣고 대놓고 반기고 있다"고 전했다.

"돈주로 불리는 사람들은 '고난의 행군' 시기 이후 국제사회 대북지원 물자를 다루며 돈을 모은 사람들"이라고 밝혔다.

"그 시절이 그리웠던 노동당 간부들은 새 한국 정부가 대북지원 물자를 많이 보내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소식통은 노동당 고위층도 기대를 걸고 있다고 밝혔다.

"노동당 중앙에서도 문재인 정부가 개성공단을 다시 살릴 것이라는 기대에 부풀어 있다"고 전했다.

"대북지원도 중요하지만 이미 지정한 19개 경제개발 구역에 대한 한국 투자를 이끌어낼 것이라는 희망을 품고 있다"고 설명했다.

간부들은 횡령에, 고위층은 핵개발 자금 확보에 기대를 갖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됐다.

그러나 주민들은 문재인 정부에 무관심한 분위기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RFA에 "국제사회가 매년 무슨 대북지원을 해준다고 하는데 나 같은 평범한 백성들은 어떤 혜택도 받아본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 소식통은 "피죽이라도 공평하게 나눠먹는 세상을 원하지 누구는 죽만 먹고 누구는 고기만 먹는 세상을 결코 인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가 대북지원을 한다 해도 우리 같은 백성들에게 돌아올 몫은 아무 것도 없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유엔은 지난 2월, 북한 주민 한 명당 하루 평균 식량 공급량이 400g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유엔은 하루 '최소' 권장량으로 600g을 제시하고 있다.

오주한·이주용 투데이코리아 기자 ohjuhan@hotmail.co.kr

<저작권자ⓒ 크리스찬Q&A (www.christianqna.org)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twitter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facebook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Me2Day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요즘
   
목록으로   맨위로

Copyright ⓒ 2011 크리스챤Q&A. All rights reserved. 운영자 이메일 : bkc1202@hanmail.net

※ 크롬에서 동영상을 보기 원하시는 분은 https://chrome.google.com 로 접속하시어 플러그인을 설치해 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