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최근게시물 사이트맵  
공지사항 : 
감사의 말씀: 펜앤마이크 정규재 대표님께,
질문 방식 변경: email로
ID저장
뉴스
뉴스 & 이슈
공지사항
자료실
광고게시판
뉴스링크
영상 뉴스
뉴스 & 이슈 더보기
   폼페오 "비핵화 실패시 …
   트럼프 탁핵 우려 목소…
   前북한외교관 김태산 "…
   '사법부의 정치화&…
   ‘판사노조’ 논란 법관…
   反共우파 김문수·최대…
   양치기 소년 김정은
   ​​백악관 …
   3차 남북정상회담 소식…
   북한은 한.미를 속이고,…
   '3.1절 대회'…
   美 “북한, 자국민에 화…
   한국당, ‘국민개헌 대…
   트럼프, 이방카·文 회…
   文정부, 공공기관장에 &…
뉴스 & 이슈
    >  뉴스 & 이슈
뉴스홈  >  뉴스 & 이슈
멕시코 의회, 동성결혼 허용 요구 헌법개정안 거부
작성일 : 16-11-21 14:27

멕시코 의회, 동성결혼 허용 요구 헌법개정안 거부

-장길남 기자


멕시코 의회는 동성결혼을 허용하자며 엔리크 페리아 니에또 대통령이 제안한 헌법개정안을 19-8로 부결시켰다.

아이러니 하게도 헌법개정안에 반대한 절반이 넘는 의원들은 집권여당 소속의원들이었다. 멕시코의 두 개 사회주의 정당들은 이 개정안을 지지했었다. 사실 이번 동성결혼허용 헌법개정안은 이 나라의 보수주의자들 사이에서는 인기가 없었다.

헌법개정안에 반대한 사람들은 이번 개정안이 동성결혼을 선택하는 관문으로 여겼기 때문이다. 가톨릭계의 멕시코 사람들은 수개월동안 “생명, 결혼, 가족을 지키자”는 슬로건을 내걸고 수개월동안 시위를 했었다. 대통령의 동성결혼 추진은 아직도 가톨릭이 지배하는 있는 멕시코에서 보수적인 중 하류층과 진보 엘리트층 간의 싸움을 촉발시켰다.

헌법개정안에 반대한 사람들은 소위 ‘동성애자 권리’에 반대하지는 않지만 결혼이란 남자와 여자간의 결합이라는 정의를 보존하기를 원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6월 집권여당은 대통령의 동성결혼허용 헌법개정안으로 인해 상당수의 의석을 잃었으며, 9월에는 수만 명이 대통령이 자신의 계획을 포기하도록 요구하는 시위를 벌여왔다.

9월에 있었던 시위는 전통결혼을 지지하기위해 1백만명 이상이 시위했던 지난 2월의 시위와 비교하면 규모가 작았다. 멕시코 대법원은 지난해 국가의 동성결혼 금지는 위헌이라고 판결했었다.

하지만 현재 1천개 이상의 가족단체를 가진 멕시코의 가족연대(National Front for the Family)는 한 남자와 여자의 결합이라는 전통적 결혼개념을 지킬 준비가 되어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크리스찬Q&A (www.christianqna.org)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twitter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facebook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Me2Day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요즘
   
목록으로   맨위로

Copyright ⓒ 2011 크리스챤Q&A. All rights reserved. 운영자 이메일 : bkc1202@hanmail.net

※ 크롬에서 동영상을 보기 원하시는 분은 https://chrome.google.com 로 접속하시어 플러그인을 설치해 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