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최근게시물 사이트맵  
공지사항 : 
감사의 말씀: 펜앤마이크 정규재 대표님께,
질문 방식 변경: email로
ID저장
뉴스
뉴스 & 이슈
공지사항
자료실
광고게시판
뉴스링크
영상 뉴스
뉴스 & 이슈 더보기
   "文생일축하!" 서울 지…
   촛불이 웬일로 "태극기 …
   문재인의 최저임금 부작…
   "무섭고 떨린다"태극기…
   현 정부의 적폐 청산에 …
   한기총 대표회장, 대통…
   고려대학교 대자보, �…
   류여해 한국당 최고위원…
   中 “가난 피하려면 예…
   김장겸 MBC 사장 입장문
   유엔 인권이사회, 朴 전…
   프랑스법원 “교황동상…
   청년들! 우리가 적화되…
   UN 본부 앞에서 문재인 …
   북핵은 이미 레드라인을…
뉴스 & 이슈
    >  뉴스 & 이슈
뉴스홈  >  뉴스 & 이슈
이성헌 후보, "문 정권은 도박장권, 주적"
작성일 : 17-06-29 20:36

이성헌 한국당 후보 "文 정권, 도박정권이자 주적세력" 

0
 앱으로 보기 

이성헌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후보

"左 세력 눈치보며 국민 분열·불행 낳는 국민불안 정권"

"北에 무엇을 퍼줄지만 고민하는 위험한 안보도박 정권"

"우리 주적은 내부가 아니라 文 정권" 단합 호소

"黨 내 구태 다시 재현돼" 자신에 대한 소문 유포에 우려

"박근혜·홍준표와 黨 위해 피눈물 흘리며 일했다"

'계파 청산' '젊은 혁신보수 政黨' 실현 다짐


이성헌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후보는 29일 경기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수도권 합동연설회에서 문재인 정부를 '국민불안 정권' '안보도박 정권'으로 규정했다.

강력한 지도부 구성을 촉구하면서 '확실한 문재인 정부 견제'를 약속했다.

이성헌 후보는 "혁신 거듭 과정에서 우리 모두 힘을 합하는 것만이 이 어려운 난관을 극복할 수 있다"며 "우리의 주적은 내부가 아니라 문재인 정권"이라고 단언했다.

"문재인 정권은 야당 의견을 깡그리 무시하고 여론조사 수치로 (민심을) 호도해 자기 맘대로 장관 임명했다"며 "이제 오만과 독선이 시작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재인 정권은 국민 통합·화합을 위해 일하는 게 아니라 시민단체, 좌파세력 눈치 보면서 우리 국민을 분열시키고 불행하게 하는 국민불안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북한 핵위협에 대해 대처하기는 커녕 무엇을 퍼줄지만 고민하는 위험한 안보도박 정권"이라고 규탄했다.

"이같은 문재인 정권 견제를 위해서는 강력한 지도부가 만들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동의하시면 박수 보내달라"고 말하자 운집한 당원들은 일제히 박수갈채를 보냈다.

이성헌 후보는 "저 이성헌이 강력한 지도부와 함께 문재인 정부를 확실히 견제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성헌 후보는 근래 자신이 겪은 피해를 언급하면서 계파 청산을 거듭 강조했다.

"이번 전당대회는 우리 당을 혁신하기 위함이다. 우리 국민이 '이제 됐다'고 말할 때까지 뼈를 깎는 혁신을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런데 다시 구태가 재현되고 있다. 허위사실을 유포해 자기 재미를 보려는 그런 일도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리 당 내부에서 서로 단합하고 함께 해도 지금 시원찮다. 어떤 경우에도 허위사실 유포해서 본인 이득을 취하는 후보에게는 엄중한 심판할 것을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전 한국당 서울 서대문을 당협위원장 김모 씨는 이성헌 후보 때문에 자신이 당에서 영구제명 등 처분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성헌 후보에 따르면 선거인단을 상대로 수 차례 관련 유인물을 유포하기도 했다.

이성헌 후보는 28일 본지(本誌)에 김 씨 징계 사유를 입증할 각종 서류들이 모두 있다고 밝히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성헌 후보에 의하면 김 씨는 29일 결국 직위에서 해임됐다.

헌신을 약속하며 큰절을 올리는 이성헌 최고위원 후보

 


이성헌 후보는 최고위원 당선 시 포부도 밝혔다.

"저는 연세대 총학생회장 할 때 김영삼 대통령을 통해 정치에 입문했다. 36살 때 청와대 정무비서관도 하고 서대문 지역에서 재선 국회의원으로 활동했다"고 밝혔다.

"4번 떨어졌다. 거의 10년 넘게 원외위원장 생활을 했다. 누구보다도 원외위원장들의 아픔을 안다. 아픔을 대변하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고 말했다.

"우리 당의 발전을 위해 원외위원장들이 제대로 할 수 있도록 하는데 지구당 부활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걸 여러분께 약속드린다"고 다짐했다.

이성헌 후보는 "저는 아무도 박근혜 대통령을 (대선)후보로 뽑지 않을 때 비서실장으로 (함께) 전국을 누볐다"고 밝혔다.

"홍준표 후보가 우리 (대선)후보가 됐을 때 조직총괄본부장으로 이철우 사무총장과 함께 밤이 새도록 피눈물을 흘리며 일했다"고 말했다.

"이제 우리 대한민국의 안위, 자유한국당의 확실한 개혁을 위해 모든 것을 갈아엎을 각오로 이성헌이 개혁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계파청산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겠다. 젊은 인재들이 우리 당에 들끓도록 만드는 그런 젊은 혁신보수정당을 만들어내겠다는 걸 여러분께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성헌 후보는 이 날을 포함해 그간의 합동연설회 과정에서 김영삼 전 대통령과 함께 산행할 때마다 사용하던 등산화를 신고 등장했다.

이성헌 후보는 "이 불굴의 정신으로 싸우겠다"며 당을 위해 헌신할 것임을 거듭 약속했다.

오주한 투데이코리아 국회출입기자 ohjuhan@hotmail.co.kr

<저작권자ⓒ 크리스찬Q&A (www.christianqna.org)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twitter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facebook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Me2Day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요즘
   
목록으로   맨위로

Copyright ⓒ 2011 크리스챤Q&A. All rights reserved. 운영자 이메일 : bkc1202@hanmail.net

※ 크롬에서 동영상을 보기 원하시는 분은 https://chrome.google.com 로 접속하시어 플러그인을 설치해 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