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최근게시물 사이트맵  
공지사항 : 
감사의 말씀: 펜앤마이크 정규재 대표님께,
질문 방식 변경: email로
ID저장
 Q&A(질문하기)
공개답변안내
공개답변
뉴스 & 이슈 더보기
   폼페오 "비핵화 실패시 …
   트럼프 탁핵 우려 목소…
   前북한외교관 김태산 "…
   '사법부의 정치화&…
   ‘판사노조’ 논란 법관…
   反共우파 김문수·최대…
   양치기 소년 김정은
   ​​백악관 …
   3차 남북정상회담 소식…
   북한은 한.미를 속이고,…
   '3.1절 대회'…
   美 “북한, 자국민에 화…
   한국당, ‘국민개헌 대…
   트럼프, 이방카·文 회…
   文정부, 공공기관장에 &…
공개답변
    >  공개답변

질문은 이메일로 해 주시기 바랍니다. bkc1202@hanmail.net 감사합니다.

 
작성일 : 14-03-02 06:42
성경해석학 & 문자주의적인 해석 방법
 글쓴이 : 우비피 (121.♡.69.236)
 
"하나님의 창조사역이 '문자 그대로' 6일만에 이루어졌다"는 말씀과, "태양은 성경 기록대로 4일에 만들어졌다. 해와 달이 없으므로 인간의 기준인 하루를 잴 수 없으며, 6일은 해가 뜨고 달이 지는 인간의 24시간(하루)와는 상관 없이 하나님의 '때'와 '시간'을 나타내는 말이므로 그것이 인간의 6일과 같다고 볼 수 없다."는 말씀을 들어 무엇이 맞는지 답을 찾고 있는 중입니다.

철학자 김용규 님이 저술한 <백만장자의 마지막 질문>이라는 책에서, 그는 "여기서 우리가 알아야 할 것은, 기독교 근본주의자들이 견지하는 성서문자주의(biblical literalism)가 정통 기독교 신학에선 벗어난다는 사실이다. "오직 성서로(sola scriptura)"를 외치며 성서 해석에 유난히 엄격했던 칼빈마저 성서를 문자 그대로 해석하려 한 문자주의를 경계했다."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성경에 쓰여있는 문자 그대로 이해하는 '성서문자주의'와, 성경을 오류가 있으며 있는 그대로 믿는 '성경무오설' 혹은 개혁주의 신학의 성서해석은 다른가요? 다르다면 무엇이 다르고, 어느것이 더 올바르다고 볼 수 있을까요?

죄송합니다만 제가 너무나도 부족한 터라 이 질문이 올바른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그저 궁금한 마음에 글을 썼는데, 부족하다면 용서해주십시오.

창범 (220.♡.250.36) 2014-03-03 (월) 16:33

우리는 성경의 문자를 중요하게 여기지만 문자주의적 성경 해석은 너무 지나쳐서 상징적으로 해석해야 할 것도 문자 그대로 보는 문제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골방에 들어가서 기도하라"는 말씀도 문자 그대로 이해하면 모여서 기도하는 기도회를 부정하게 됩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이 말씀은 하늘에 계신 하나님을 바라보고, 하나님의 칭찬만 바라보고 기도하라는 뜻이지 꼭 장소적으로 골방에 들어가서 기도해야만 한다는 뜻은 아닙니다. 또 구제할 때에 "오른손이 하는 것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런 것도 그 의미를 살펴서 이해해야지 문자 그대로 이해하면 안 되는 것입니다. 더 나아가서 "만일 네 오른눈이 너로 실족케 하거든 빼어 내버리라."는 말씀도 문자 그대로 이해하면 큰일납니다. 반드시 그 의미를 살펴서 바로 이해해야  하는 것입니다. 

  이런 문자주의적 해석은 특히 요한계시록을 해석할 때 큰 문제를 야기합니다. 144,000을 문자 그대로 이해한다든가, 3년 반을 문자 그대로 이해하여 마치 마지막 때에 3년 반, 3년 반 합 7년간의 대환난이 있는 것처럼 해석하는 것들은 다 잘못된 문자주의적 해석입니다. 상징적으로 해석해야 할 것을 문자적으로 해석하는 데서 오는 오류입니다. 세대주의자들과 극단적 보수주의자들 또는 잘못된 이단들에게서 이런 해석을 많이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건전한 개혁주의에서는 성경을 성경으로 풀되 원어와 문맥을 잘 살펴서 대부분의 경우는 문자적 의미를 존중하여 문자적으로 해석하되, 상징적으로 해석해야 할 곳은 상징적으로 해석합니다. 그 단어와 구절과 문맥과 성경 전체를 잘 살펴서 가장 올바른 해석을 하는 것이지요.

  창세기 1장의 6일에 대해서는 개혁주의 신학자들 사이에도 의견이 나뉘어집니다. 아직 태양이 만들어지기 전의 하루에 대해서는 오늘날의 24 시간으로 볼 수 없다는 견해, 그리고 지구의 자전 속도가 달라질 수도 있기 때문에 꼭 시간이 같지 않다는 견해, 그래서 창 1장의 하루는 일정한 기간/시대로 봐야 한다는 견해도 있고, 또 창세기 1장이 꼭 과학적인 사실을 말하고자 함이 아니고 그 말하고자 하는 의도를 따라야 한다고 보는 견해 등이 있습니다.그러나 칼빈과 같은 개혁자와 또 엄격한 보수주의자들 중에는 오늘날과 같은 하루로 보아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위 질문 중에 하나 잘못된 부분이 있습니다. '성경무오설'은 성경에 오류가 없다고 보는 견해입니다. 우리는 성경무오설을 믿으면서, 문자주의적 성경 해석은 반대하고 개혁주의적 성경 해석을 따릅니다. 우선 간단히 참고가 되기를 바랍니다.


2014. 3. 3.
변 종 길 드림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저작권자ⓒ 크리스찬Q&A (www.christianqna.org)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twitter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facebook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Me2Day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요즘
 
   
 


Copyright ⓒ 2011 크리스챤Q&A. All rights reserved. 운영자 이메일 : bkc1202@hanmail.net

※ 크롬에서 동영상을 보기 원하시는 분은 https://chrome.google.com 로 접속하시어 플러그인을 설치해 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