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최근게시물 사이트맵  
공지사항 : 
질문 방식 변경: email로
질문은 한번에 하나만 받습니다.
ID저장
칼럼.신학
칼럼
목회.신학.교육
<은혜의 말씀>
김헌교수 칼럼 <치
이영숙 사모의 <어
전공수 목사의 말씀묵
<개척교회는 행복
뉴스 & 이슈 더보기
   “기독교는 혐오집단, …
   폼페이오 "2021년 1월까…
   이스라엘 대통령 방한 …
   우파 유튜브 흠집내기에…
   "北, 비핵화 관련한 美 …
   '촛불' 지지…
   폼페오 "비핵화 실패시 …
   트럼프 탁핵 우려 목소…
   前북한외교관 김태산 "…
   '사법부의 정치화&…
   ‘판사노조’ 논란 법관…
   反共우파 김문수·최대…
   양치기 소년 김정은
   ​​백악관 …
   3차 남북정상회담 소식…
목회.신학.교육
    >  목회.신학.교육
뉴스홈  >  목회.신학.교육
김동연 부총리, ‘종교인 과세 유예’ 요청 거절
작성일 : 17-09-15 11:27
김동연 부총리, ‘종교인 과세 유예’ 요청 정중히 거절“내년 시행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는 게 우리 입장, 고견은 반영하겠다”
이병왕 기자  |  wanglee@newsnnet.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9.15  07:12:34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네이버구글msn
  
▲ 한교연 정서영 대표회장과(왼쪽)과 한기총 엄기호 대표회장(우측)을 예방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보수 기독교계의 ‘종교인 과세 유예’ 요청을 정중히 거절했다. 14일 한기총과 한교연을 방문한 자리에서다.

김 부총리는 14일 오전 한기총 엄기호 대표회장과 한교연 정서영 대표회장을 잇달아 예방했다. 내년 1월 1일 종교인 과세 시행에 있어 기독교계가 우려하는 바가 무엇인지 의견을 듣기 위해서다.

김 경제부총리는 먼저 한기총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를 예방한 자리에서 엄기호 목사가 “종교인 과세에 대한 과세당국과 종교계 간 소통이 없었고 준비도 덜 돼 2년 더 유예해야 한다”고 하자 “종교인 과세 유예가 올해 연말 끝나기 때문에 내년 시행을 차질없이 준비하겠다는 게 우리 입장”이라고 답했다.

한교연 정서영 대표회장을 예방한 자리에서는, 한교연 한기총 한장총으로 구성된 TF팀에서 종교인 과세 2년 유예를 요청한 것과 관련 “현재는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가는 데 있어서 처음 시행하는 법인만큼 차질 없이 시행되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자고 한다”며 “오늘 청취한 기독교계의 고견을 반영해 문제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김 부총리는 “세무사찰 등 기독교계가 우려하는 부분을 잘 알고 있다”면서 “그 점에 있어서 추호도 그럴 의도가 없다는 걸 분명히 말씀 드린다”고 약속했다.

이어 김 부총리는  “종교인 과세는 아주 제한된 범위에서 시행할 것이며, 의도치 않게 발생할 수 있는 문제에 대해서는 최대한 종교계의 의견을 들어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확약했다.

한편, 김 부총리는 한기총과 한교연 방문에 앞서 대한불교조계종 자승 총무원장,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를 만났으며 원불교, 천도교, 유교, 민족종교 등 7대 종교계를 차례로 예방할 계획이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15일 방문 예정이다.

<저작권자ⓒ 크리스찬Q&A (www.christianqna.org)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twitter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facebook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Me2Day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요즘
   
목록으로   맨위로

Copyright ⓒ 2011 크리스챤Q&A. All rights reserved. 운영자 이메일 : bkc1202@hanmail.net

※ 크롬에서 동영상을 보기 원하시는 분은 https://chrome.google.com 로 접속하시어 플러그인을 설치해 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