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최근게시물 사이트맵  
공지사항 : 
감사의 말씀: 펜앤마이크 정규재 대표님께,
질문 방식 변경: email로
ID저장
칼럼.신학
칼럼
목회.신학.교육
<은혜의 말씀>
김헌교수 칼럼 <치
이영숙 사모의 <어
전공수 목사의 말씀묵
<개척교회는 행복
뉴스 & 이슈 더보기
   ‘판사노조’ 논란 법관…
   反共우파 김문수·최대…
   양치기 소년 김정은
   ​​백악관 …
   3차 남북정상회담 소식…
   북한은 한.미를 속이고,…
   '3.1절 대회'…
   美 “북한, 자국민에 화…
   한국당, ‘국민개헌 대…
   트럼프, 이방카·文 회…
   文정부, 공공기관장에 &…
   '평창 北 찬양곡 …
   대한민국을 덮친 공산주…
   강원도교육청 “한반도…
   위치추적장치 끈 만경봉…
목회.신학.교육
    >  목회.신학.교육
뉴스홈  >  목회.신학.교육
이라크 기독교 소멸위기…150만 기독교인 조국 떠나
작성일 : 17-05-13 20:53
이라크 기독교 소멸위기…150만 기독교인 조국 떠나50만명만 남아 명맥유지, 미래는 불투명
장길남 기자  |  giljang79@newsnnet.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5.10  23:18:38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네이버구글msn
피난을 떠나는 이라크 가족 

이슬람국가(IS)의 발흥으로 이라크의 150만 크리스천들이 이라크를 떠났으며 이는 이라크의 기독교가 이 지역에서 완전히 소멸될 것이라는 우려를 낳게 하고 있다.

크리스천 변호사 조셉 슬레브는 14년 전만해도 이라크에 200만 명의 크리스천이 있었는데 지금은 오직 50만명 만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는 14년동안 150만명의 크리스천들이 다른 나라로 피신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슬람국가(IS)가 이라크 크리스천들을 대탈출하도록한 주요 요인이었지만 많은 이라크 크리스천들은 2000년대 초 분쟁으로 인해 이전부터 조국을 떠나기 시작했었다.

조국을 떠난 수많은 이라크 크리스천들은 크리스천 지도자들로 하여금 이지역에서의 기독교 미래에 대해 우려를 갖도록 만든다.

캔터베리 대주교 저스틴 웰비는 금주에 이지역을 방문하고 이라크 크리스천들의 곤경에 대해 동정심을 표명했다.

그는 “내가 만난 이라크 크리스천들은 국제사회의 관심이 시리아로 쏠리고 있어 전 세계가 이라크 크리스천들을 잊었다고 말했다.

이라크 크리스천들은 세계인들이 지원을 해 줄 명단의 맨 밑바닥에 이라크 크리스천들을 놓았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라크군대는 연합군의 지원을 받아 이라크, 특히 이슬람국가의 마지막 주요 진지인 모술에서 이슬람국가를 쫓아내기 위해 싸우고 있어 일부 크리스천들은 그들의 고향으로 돌아오고 있으나 전투가 계속되고 있어 이라크 크리스천들의 미래는 확실치 않다.

<저작권자ⓒ 크리스찬Q&A (www.christianqna.org)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twitter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facebook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Me2Day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요즘
   
목록으로   맨위로

Copyright ⓒ 2011 크리스챤Q&A. All rights reserved. 운영자 이메일 : bkc1202@hanmail.net

※ 크롬에서 동영상을 보기 원하시는 분은 https://chrome.google.com 로 접속하시어 플러그인을 설치해 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