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회원가입 최근게시물 사이트맵  
공지사항 : 
경건의 뜨락, 늘 귀한 자료 올려 주셔서 감사
뉴스 제공 오주한 기자님께 감사
ID저장
회원가입ID/비밀번호찾기
뉴스
뉴스 & 이슈
공지사항
자료실
광고게시판
뉴스링크
영상 뉴스
뉴스 & 이슈 더보기
   미한 정상회담 의제와 …
   최대집, 문정인의 국보…
   이철우, 文 대통령 탄핵…
   北 핵개발 종사자 1만5…
   영국, 이슬람교도 향해 …
   트럼프, 한국의 사드 배…
   문정인의 한미 훈련 축…
   북한, 핵무기 사용 의지…
   한국당 간부 "문재인, …
   미국 청년에게 가혹했던…
   대한민국 실종사진
   헌법부정과 적폐물이, …
   미국, "북한 석유 유입…
   백악관 "미-한 정상회담…
   사드 무관심 속 남한 영…
뉴스 & 이슈
    >  뉴스 & 이슈
뉴스홈  >  뉴스 & 이슈
북한, 핵무기 사용 의지 강조
작성일 : 17-06-19 17:37

"북한, 반관반민 대화서 핵무기 사용 의지 강조…ICBM 개발 막바지 주장" 

2017.6.19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국방과학원에서 새로 개발한 지대함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참관했다고 지난 9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최근 스위스에서 열린 반관반민 회의에 참석한 북한 대표들이 핵무기와 대륙간탄도미사일 역량을 과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과의 평화조약이 체결되지 않는다면 싸울 준비가 돼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스웨덴 안보개발정책연구소가 지난 31일부터 이틀 간 개최한 반관반민 대화에는 남북한과 미국, 중국 측 전문가와 정부 인사들이 참석했습니다.

미국 대표로 초청돼 북한 외무성 산하 군축.평화연구소 인사들을 만난 수미 테리 전 백악관 보좌관은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 대표들이 핵무기의 실제 사용 의지를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수미 테리 전 보좌관] “The North also said that it took so much pain and suffering, and they spent billions of dollars in acquiring these nuclear weapons that they are willing to use them if they had to, if they’re threatened”

“핵무기를 얻는데 정말 큰 아픔과 고통을 겪고 막대한 자금을 사용한 만큼, 위협을 받을 경우 이를 사용할 것”이라는 게 북한 대표들의 주장이었다는 겁니다.

테리 전 보좌관은 또 북한 대표들이 “대륙간탄도미사일 개발이 마지막 단계에 이르렀고, 더욱 다양하고 정밀한 핵무기를 계속 개발하겠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수미 테리 전 보좌관] “They have emphasized that their ICBM is in the final stage of its development and that they will continue to develop more diversified and precise nuclear weapons.”

미국 대표로 자리를 함께 한 브루스 클링너 헤리지티재단 선임연구원은 “북한 대표들로부터 핵무기 관련 협상에 대한 융통성이나 바람을 보여주는 어떤 신호도 전혀 보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브루스 클링너 연구원] “There were absolutely no signals of flexibility or desire for negotiations on the nuclear weapons. So contrary to other reports by Americans who detect signals, it was very clear there was no flexibility. The message was the denuclearization is totally off the table. There is nothing the U.S. or South Korea can offer to induce North Korean denuclearization.”

“과거 반관반민 대화에 참석했던 미국인들의 말과 달리 비핵화는 완전히 테이블에서 치워졌고, 미국이나 한국이 북한의 비핵화를 유도하기 위해 제안할 수 있는 게 아무 것도 없다는 게 북한의 메시지였다”는 설명입니다.

클링너 연구원은 “이런 저런 제안을 해 봤지만 북한 대표들은 이를 모두 일축했다”면서 “비핵화는 완전히 물 건너 갔고, 6자회담으로 돌아가기 위해 여러 의견을 내며 시간을 끌지 말라”는 태도로 일관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브루스 클링너 연구원] “When we tried any number of ways to discern “what about this option, what about that option”, they became very dismissive of, just sort of “no, don’t you understand denuclearization is off the table” kind of “quit lazing all these different ideas to get back to six-party talks.””

클링너 연구원은 북한 대표들이 오직 평화협정을 의제로 한 대화에만 관심이 있다고 밝히면서, 평화협정을 체결하거나 싸우거나 둘 중 한 가지 선택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고 말했습니다. 핵과 미사일 시험을 성공시킨 데 대한 자신감, 혹은 자만심까지 엿보이는 대목이라는 설명입니다.

테리 전 보좌관 역시 북한 측이 평화협정, 혹은 평화체제 만을 유일한 의제로 주장하면서 비핵화는 얘기조차 꺼내지 말라는 완강한 태도를 굽히지 않았다며, 심지어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비핵화 수순을 밟을 것이라는 신호조차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수미 테리 전 보좌관] “And their final point was that no negotiation is possible over denuclearization. They are no longer willing to talk about getting rid of nuclear weapons. The only possibility is over peace treaty…but even if there is a peace treaty they gave us no indication that that will lead to denuclearization.”

테리 전 보좌관은 또 북한 대표들이 미국의 어떤 군사 행동에도 맞설 준비가 돼 있다는 것과 북한을 잘못 판단하지 말라는 것, 또 경제 제재와 미-한 연합군사훈련은 긴장만 고조시킬 뿐이라는 주장을 되풀이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측 참가자들은 북한 대표들에게 압박과 군사력 강화, 미사일 방어망 확충 등을 담은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설명하고, 북한의 지속적인 핵 개발은 미국의 추가 압박과 제재에 직면할 뿐이란 점을 강조했다고 테리 전 보좌관은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저작권자ⓒ 크리스찬Q&A (www.christianqna.org)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twitter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facebook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Me2Day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요즘
   
목록으로   맨위로

Copyright ⓒ 2011 크리스챤Q&A. All rights reserved. 운영자 이메일 : bkc1202@hanmail.net

※ 크롬에서 동영상을 보기 원하시는 분은 https://chrome.google.com 로 접속하시어 플러그인을 설치해 주시면 됩니다.